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11-12-21
제목 [크리스천투데이]“대한민국 바로세우기에 대신 교단이 앞장서자”
 
대신총회 송년의 밤 및 애국포럼 개최
예장 대신총회(총회장 강경원 목사) 송년의 밤 및 애국포럼이 19일 오후 서울 쉐라톤워커힐 호텔에서 열렸다.
강사로는 청교도영성훈련원 전광훈 목사가 초청됐다.
이날 행사는 1부 예배, 2부 애국포럼, 3부 기도회 순서로 열렸고
예배는 대신 부총회장 황수원 목사의 사회로 총회장 강경원 목사가 설교자로 나선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송년의 밤을 축하하기 위해 예장 통합 총회장 박위근 목사, 예장 백석 총회장 유중현 목사 등이 축사자로 참석했다.
대신 증경총회장 김재규·김요셉 목사도 격려사를 전했다.
강경원 총회장은 설교에서 “이 땅의 그리스도인들에겐 하나님께서 주신 비전이 있다.
바로 새로운 100년을 향한 교회의 역할”이라며 “이 일에 대신총회가 힘써 나서야 한다.
이 비전을 위해 하나님은 대신총회의 교회들을 세우셨다”고 역설했다.
 
애국포럼 강사로 나선 전광훈 목사는 “과거 목회자가 됐을 때
그저 기도하고 목회만 잘 하면 그것이 곧 하나님의 뜻을 이루는 일인 줄 알았다”며
“그러나 지난 10년 간 소위 ‘좌파 정권’을 경험하면서 기도와 목회만 하고선 이 나라를 바른 길로 인도할 수 없다는 걸 깨닫게 됐다”
고 말했다. 전 목사는 “지금 우리나라는 전교조를 비롯한 수많은 종북세력들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다.
전교조는 교회를 외세의 앞잡이라고 가르치면서 민족 분단의 원흉이라고 말한다”며
“지금 대한민국엔 이승만과 같은 지도자가 없어 혼란에 빠졌다. 지금 근대사 교수들 중 한국전쟁을 북침이라고 가르치는 교수가
대다수”라고 현 상황을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전 목사는 “지금은 교회와 전교조와의 싸움이다. 대한민국은 교회가 낳았고 교회가 세운 나라다.
교회는 결코 적화되어선 안 된다”며 “대신 교단이 대한민국 바로세우기에 앞장선다면 대신 교단이 지금까지
그 어떤 교단도 할 수 없었던 일이 해낼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후 이어진 기도회에선 대신측 각 노회장들이 대표기도자로 나서 ‘나라를 바로세우기 위한 기도’
‘영혼구원과 선교사들을 위한 기도’ ‘총회회관 건립을 위한 기도’를 인도했다.

 

조회수 3751

136-827 서울시 성북구 장위2동 69-72 청교도영성훈련원 (문의전화)02-912-0191 (FAX)02-914-9191 #69-72 Jang Wi Dong Sung Book Gu, Seoul, Korea
청교도영성훈련원 소개 | 후원문의 | 대한민국 애국헌장 | 전국지역장 | 약도
Copyright ⓒ npst.co.kr Co.,Ltd, All rights reserved